EN KO

협회소식

소식

협회소식

UN과 함께하는 해외진출기업 사회적책임(CSR) 포럼 개최 결과 공유: 베트남 호치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12-02 13:58
조회
2178
베트남 뉴스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는 지난 2014년 11월 13일(목) 베트남 호치민시 롯데레전드 호텔에서 외교부, 주호치민총영사관, 호치민한인상공인연합회와 공동주최하여 'UN과 함께하는 해외진출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포럼'을 개최했습니다.

약 60여명의 베트남 진출 우리 기업의 임직원 분들이 참석한 이번 포럼의 축사에서 오재학 총영사는 "최근, 기업에 대한 사회적 욕구가 단순 이윤추구가 아닌 공익에 대한 기여까지 확대되고 있다. 오늘 포럼이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기업의 CSR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 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어나가는 것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습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임홍재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이 'CSR 국제동향 및 UNGC, 반부패 동향'이라는 주제로 발표했습니다. 임홍재 사무총장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조화로운 관계 속에서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책임을 견인하며, 책임 있는 비즈니스를 해야 한다는 인식이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OECD 뇌물 방지 협약, UNCAC (유엔반부패협약), UK 뇌물법에 대해 소개하며 글로벌 반부패 동향에 대해 소개하였습니다.

두 번째 순서로, 강주현 글로벌경쟁력강화포럼 대표가 '기업과 인권: 해외진출기업의 인권경영'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하였습니다. 강주현 대표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기업활동에 참여하는 내•외부 이해관계자의 가치와 존엄성을 존중하는 인권경영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공급망 관리, 기업간의 공동노력, 전문 NGO와의 파트너십 유지 및 인권경영관련 세미나 참석을 통한 노하우 습득 등이 중요하다고 전했습니다.

세 번째 순서로, 영국표준협회의 안정권 심사원이 'CSR관점에서 바라 본 기업과 노동'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였습니다. 안정권 심사원은 인권과 노동 침해로 인해 경영의 어려움을 겪은 글로벌 기업이 자사와 협력사에 인권과 노동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여 모범 CSR 기업으로 재도약하게 된 사례를 소개하였습니다. 동시에 우리나라의 기업들도 이에 대해 적절히 예방 및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습니다.

다음 순서로,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 박정호 선임 연구원이 '국제사회 및 한국의 법제화 동향과 DAK 가이드라인 활용한 환경분야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였습니다. 박정호 연구원은 유럽을 비롯한 국내외에서 환경과 인권에 대한 법제화 논의 및 외부 평가가 활발하게 이뤄져 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해외에서 우리 기업 및 NGO들이 사업할 때 살펴봐야 할 점을 담은 DAK가이드라인을 소개하며, 이를 통해 예방적 접근을 실천하며, 대응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CJ 그룹과 두산비나가 베트남 현지에서 이행하고 있는 CSR 사례들을 소개했습니다. CJ의 베트남지역본부 김중현 부장은 'CJ는 ‘상생'이라는 모토로 교육, 건강, 문화 3부분에 소외계층을 없애는데 초점을 두는 CSR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하며, 대표적인 활동으로 '베트남 새마을 CSV 사업'과 제과제빵인력을 양성하는 'CJ Baking Academy' 프로그램 등을 소개하였습니다.

다음으로, 두산비나의 김광주 부장은 두산비나는 이해관계자들을 고려하며 베트남의 needs에 부합하는 경제적 책임과 자선적 책임에 중심을 둔 CSR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두산비나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KOICA와 중앙대학교 병원과 공동으로 병원선진화 및 의료봉사에 초점을 두고 활동을 하고 있으며, 세계최고의 해수담수화기술을 이용한 담수생산설비기증사업, 장학금지원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마지막 질의 응답 및 피드백 시간을 통해 참석자들은 CSR의 세계적인 흐름을 이해하고, CSR 활동의 방향성 설정 및 역량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어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응답했습니다. 반면 CSR을 지속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재원 확보와 교육이 필요하다고 응답하며, 현지의 유관기관들의 업무관행이 투명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다는 애로사항을 전하기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