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활동
Notice-
협회소식-
본부소식-
행사갤러리-
동영상갤러리-
기부금 공시-
본부소식
HOME > 활동 > 본부소식

유럽 최초, 25 억 유로 규모 SDG 연계 채권 발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1-04 10:51
조회
72
유엔글로벌콤팩트는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혁신적인 기업 금융 상품인 유럽 최초의 범용 SDG 연계 채권의 발행을 환영합니다.

다국적 에너지 기업 Enel이 발행한 25 억 유로 규모의 다자간 트랑슈 채권은 큰 수요를 보이며, 기존의 약 4 배를 초과하는 가입율을 보였습니다. 이는 9 월 미국 시장에서 발행된 Enel의 첫 번째 SDG 연계채권과 비교하여 약 15 억 달러 증가한 수치입니다.

리세 킹고(Lise Kingo) 유엔글로벌콤팩트 사무총장은 “이번 기회로 다시 한번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과 함께 SDGs 투자에 대한 수요가 존재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이와 같은 SDGs 연계 채권이 혁신적인 금융 상품의 홍수를 불러 일으켜, 글로벌 목표에 대한 투자가 주류 시장이 주류 시장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 이것이 바로 세계가 2030 지속가능발전 아젠다를 현실화하는 데 필요한 금융 혁신"이라고 전했습니다.

펩시 (PepsiCo Inc.)는 10 억 달러 규모의 채권을 통한 순매출로 기업의 지속가능성 아젠다를 발전시키기 위한 일련의 주요 이니셔티브에 지원할 것이며, 기업 최초의 그린 본드(Green Bond) 가격을 책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해당 이니셔티브는 지속가능한 플라스틱 및 포장, 운영 및 공급망의 탈탄소화, 그리고 수자원의 지속가능성 분야에 중점을 둡니다.

2018 년부터 이행된 금융 혁신에 관한 유엔글로벌콤팩트 액션 플랫폼 (UN Global Compact Action Platform on Financial Innovation)’은 기업이 확실한 지속가능성 솔루션을 통해 민간 금융을 이끌 수 있는 혁신적인 민간 금융 상품을 개발하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최근 가이드라인은 투자 가치사슬의 주요 기업들이 대규모 기관 투자자를 유치하여 글로벌 목표를 지원하는 광범위한 민간 및 공공부문 활동에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충분한 규모와 유동성, 다양성을 포함한 SDG 투자 시장을 구축할 것을 장려합니다. 이번 Enel 채권은 유엔글로벌콤팩트가 발간한 ‘기업금융 — 주류 SDG 투자 로드맵(Corporate Finance — A Roadmap to Mainstream SDG Investments)’에서 소개된 “기업 SDG 금융 통합 모델”을 정확히 적용한 사례입니다.

유럽에서 발행된 Enel 채권이 가진 고유한 특징은 이자율이 신재생 에너지의 비중을 늘리고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이려는 기업의 의지와 연결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Enel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모금된 돈은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은 글로벌 목표를 달성하는 데 사용됩니다.

  • 2021년 12월 31일까지 에너지 발전소의 55 % 이상(통합 기준)을 신재생에너지 기반시설로 확충

  • 과학적감축목표(SBTi) 이니셔티브 가입과 파리 기후협정에 의해 2017년을 기준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70 % 줄이겠다는 Enel의 약속에 따라 2030 년까지 온실 가스 배출량 수준을 kWh 당 125g 이하로 저감


유엔 무역 개발 회의에 따르면 2030 년까지 SDG를 실현하기 위해 매년 5 ~ 7 조 달러의 투자가 필요합니다. 공공 부문과 공공 금융이 SDG 이행의 핵심이지만, 민간 부문과 자본 시장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원문보기]

검색하실 단어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