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아카이브
이슈플랫폼-
행동플랫폼-
뉴스레터-
언론보도-
협회 발간자료-
>> SDGs-
본부 발간자료-
회원 자료실-
SDGs
HOME > 아카이브 > 협회 발간자료>SDGs
SDGs 소식
<우측부터 마리아 네이라(Maria Neira) WHO 공공보건 및 환경부 책임자, 제이콥 트롤백 (Jakob Trollback) Trollback Company CEO 및 디자이너> 유엔글로벌콤팩트는2020년 1월 21일부터 3일간 개최된 다보스 포럼에서 유엔글로벌콤팩트 창립 20주년 기념 SDG 미디어 존을 운영했습니다. 약 3,000여명의 전 세계 비즈니스 리더들, 정부 및 유엔 지도자, 혁신가 및 사회활동가들이 참석한 이번 포럼에서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의 달성을 위한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는 매 회 뉴스레터에 SDG 미디어 존에서 다뤄진 각 주제 별 토크의 내용을 정리하여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번 토크에는 마리아 네이라 (Maria Neira) WHO 공공보건 및 환경부 총책임자, 그리고 제이콥 트롤백 (Jakob Trollback) Trollback Company CEO 및 디자이너가 참여했습니다. 제이콥 트롤백은 SDGs의 17개 목표의 아이콘을 제작한 디자이너입니다. 특히 환경 문제의 해결을 위한 사회적 커뮤니케이션의 확대 방안과 개개인의 참여를 이끌어 내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복잡해 보이는 SDGs의 대중화를 어떤 방식으로 이끌어 내었는가?”라는 질문에 제이콥 트롤백은 “17개의 SDGs는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매우 복잡하다. 따라서, 간단한 아이콘과 문구를 이용한 시각화를 통해 일반인의 접근성을 높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그는 “17개의 목표는 상징적인 의미다. SDGs에서 추구하는 목표는 169개의 세부목표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서 17개의 목표를 상징성을 띄게하는데 초점을 맞춰 제작했다”고 덧붙였습니다. “WHO는 환경 및 보건 문제에 대해 어떤 식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마리아 네이라 WHO 공공보건 및 환경부 책임자는 “매년 환경문제로 약 700만 마리의...
작성일 : 2020.03.17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23
Zipline은 자동 드론을 활용해서 응급으로 필요한 의료용품을 공급합니다. 집라인(Zipline)은 자동 드론을 활용해 응급 의료용품을 원거리 의료 시설에 공급합니다. 르완다에 본부를 둔 그들의 첫 프로젝트는 드론을 활용해서 교통 인프라가 좋지 않거나, 계절 변화가 의료용품 유통에 영향을 미치는 전국의 병원과 원거리의 의료시설에 혈액을 공급하는 것이었습니다.  의료품은 드론 기술자와 의학 전문가들이 배치되어 있는 집라인의 유통시설에 보관되어 있습니다. 각 지역의 의료진이 문자 메시지나 WhatsApp 메신저를 통해 의료품을 신청하면 유통시설에 배치된 직원들이 의료용품을 포장하여 배송을 준비합니다. 이후 기술자들은 드론을 작동시켜 원격 조정 없이 미리 정해진 경로를 따라 시속 100km 의 저고도로 비행하게끔 합니다. 의료용품은 보통 30분 내 목적지에 도착하며, 목적지 상공에서 낙하산을 이용해 투하되어 의료진에게 전달됩니다. 드론은 전기로 충전되며 악천후에도 비행이 가능합니다. 르완다에 있는 시설은 상시 운영되며 현재 하루 500번 이상 배달이 가능합니다. 집라인은 2016년 10월 출범 이후로 이미 7000여 개의 혈액을 4000여 차례의 배송을 통해 전달했으며 이 중 20%는 수도 키갈리 외곽에 전달되었습니다. 공급된 혈액은 주로 임신 합병증을 겪는 임산부와 말라리아로 인한 빈혈로 고통 받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 사용됩니다. 집라인은 탄자니아로도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며, 백신, 항생제, 기초수술용품 등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여러 약품까지 범위를 늘릴 계획이라고 합니다. 프로젝트 확대를 통해 하루 2,000건의 납품을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왜 Zipline의 기술에 주목해야 할까요? 르완다의 보건 시스템은 최근 수십 년간 큰 발전을 이뤘습니다. 특히 르완다는...
작성일 : 2020.03.17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36
시브 브레케 (Sieve Brekke) Telenor CEO 외 3인 <우측부터 시브 브레케(Sieve Brekke) Telenor 대표, 할라 토마스도퇴르 (Halla Tómasdótti) Team B 대표, 메츠 그랜라이드 (Mats Granryd) GSMA 대표> 유엔글로벌콤팩트는2020년 1월 21일부터 3일간 개최된 다보스 포럼에서 유엔글로벌콤팩트 창립 20주년 기념 SDG 미디어 존을 운영했습니다. 약 3,000여명의 전 세계 비즈니스 리더들, 정부 및 유엔 지도자, 혁신가 및 사회활동가들이 참석한 이번 포럼에서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있어 이해관계자들의 역할과 지속가능한 비즈니스의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는 매 회 뉴스레터에 SDG 미디어 존에서 다뤄진 각 주제 별 토크의 내용을 정리하여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번 토크에는 시브 브레케(Sieve Brekke) Telenor 대표, 할라 토마스도퇴르 (Halla Tómasdótti) Team B 대표, 그리고 메츠 그랜라이드 (Mats Granryd) GSMA 대표가 참석하여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기 위한 CEO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특히 성평등 달성과 환경 보호에 대한 기업의 기여 방안과 전지구적 변화를 이끌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금까지 기업이 여성 인권 증진에 어떤 기여를 했는가?”라는 질문에 메츠 그랜라이드 대표는 “휴대폰의 공급과 5G와 같은 초고속 인터넷의 등장으로 인해 지구상의 많은 여성들의 사회 접근성이 향상되었다. 또한, 인터넷에 쉽게 접근하게 됨에 따라, 여성의 교육 기회가 늘어났고, 결과적으로는 사회참여도를 높이는데 큰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할라 토마스도퇴르 대표는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모두에서 여성 리더십이 크게 증가했다. 이를 토대로 포용적 경제(inclusive economy)의 실천이 가능해졌으며 여성의 사회참여도가 향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환경 문제에는...
작성일 : 2020.03.03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41
SDGs 발간자료

검색하실 단어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