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아카이브
이슈플랫폼-
행동플랫폼-
뉴스레터-
언론보도-
협회 발간자료-
>> SDGs 캠페인-
본부 발간자료-
회원 자료실-
언론보도
HOME > 아카이브 > 언론보도
  "성평등은 모든 평등의 출발이며, 인권의 핵심가치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10대 공약 중 하나인 성평등 정책의 슬로건이다. 이 공약 안에 여성 일자리 차별 해소 및 유리천장 타파, 비정규직 여성의 노동권 보호, 젠더 폭력 방지 등 다양한 성평등 정책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여성 노동계의 최대 현안인 남녀 임금 격차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15%대로 축소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또한, 대선 과정에서 여러 차례 남녀 동수 내각 실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고, 초대 내각에서 30%를 여성으로 임명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이 역시 OECD 평균 수준이다. 공교롭게도, 며칠 전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은 내각의 절반인 11명을 여성으로 임명해 남녀동수 내각 대선 공약을 이행했다. 우리나라도 연일 파격적 인사를 단행 중인 문 대통령이 어떤 여성 인사들을 기용해 약속을 실천해나갈지도 내각 인사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듯하다. 그러나 이런 기대에도 불구하고, 성평등 관련 이슈에서 현재 한국의 성적표는 형편없다. 특히, 기업 내 여성의 위치는 아직 갈 길이 멀다. 며칠 전 도쿄에서 열린 2017 세계 여성 지도자 회의(Global Summit of Women, GSW)에서 미국의 한 여성 경제단체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대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20개국 중 최하위이며, 아태 지역 기업들은 아프리카 지역의 기업들 보다도 낮은 수치를 기록 했다고 한다. 짐작은 했지만 생각보다도 심각한 수준이다. 지난 4월 말, 독일 베를린에서는 G20 의장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 주관으로 개최된 여성 경제정상회의(W20, Women20)에서...
작성일 : 2017.05.22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12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은 2030년까지 최소 12조 달러 가치에 준하는 경제적 기회와, 3억8천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다“ - 지속가능발전위원회(Business and Sustainable Development Commission, BSDC)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을 포함해 유니레버, J.P 모건, Aviva, Safaricom, 국제상공회의소, 유엔글로벌콤팩트 등 세계 유수 기업의 CEO 및 투자자, 국제기구, 산업계 등의 리더들이속해있는 지속가능발전위원회(BSDC)는 지난달 발간된 ‘더 나은 비즈니스, 더 나은 세계(Better Business, Better World)’ 보고서를 통해,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세계 경제 전략의 핵심으로 설정하면, 성장과 생산성 측면에서 큰 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수십 년 동안 빈곤 및 다양한 사회 문제가 많이 해결되었지만, 동시에 성장 불균형, 고용 불안, 국가 부채 증대, 환경 오염심화 등 심각한 문제가 발생해 왔으며, 이러한 문제들이 세계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저해해왔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러한 불확실성은 비즈니스 리더들이 미래방향을 설정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주고, 많은 기업들은 장기적 투자에 나서는 대신 현금보유, 자사주매입, 수익배당 등을 실시하며 추이를 지켜보고있다. 에델만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80%의 국가에서 기업 CEO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하락했다. 동시에 75%의 응답자는 “회사는 이윤 창출의 기반이 되는 지역 사회의 경제?사회적 환경 개선에 책무가 있다”고 대답했다. 불확실성의 시대,이러한 기대와 요구를 받는 비즈니스 리더들은 무엇을해야 할까. 지속가능발전위원회(BSDC)는 작년 한 해 동안 “지속가능한 시장 경제 구축과 글로벌 목표(SDGs) 달성을 위해, 기업이 집중해야 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고민하여, 2015년 9월 유엔 회원국들이 채택한 17개의 글로벌목표의 달성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작성일 : 2017.02.28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32

검색하실 단어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