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아카이브
이슈플랫폼-
행동플랫폼-
뉴스레터-
언론보도-
협회 발간자료-
>> SDGs 캠페인-
본부 발간자료-
회원 자료실-
언론보도
HOME > 아카이브 > 언론보도
지난해 8월 정부는 지속가능발전 거버넌스 재정립을 국정과제로 채택하고, 올해 2월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 수립 추진계획’을 세웠다. 2015년 9월 채택된 유엔의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대응하고, 우리나라 상황에 적합한 한국형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설정하고 관리하기 위함이다. K-SDGs 수립을 총괄하는 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K-SDGs는 2030년까지 우리 사회 발전의 이정표로서,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연내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및 지표 체계, 2030년까지 달성해야 할 목표치 설정 및 이행과제를 포함한 종합적인 목표 및 이행 전략이 수립될 예정이다. 최근 200여명의 SDGs 목표별 민·관·학 분야의 공동 작업반이 구성되었고, 각계각층의 이해관계자 그룹이 참여하여 K-SDGs 수립을 위한 전방위적인 연구집필 및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정부는 K-SDGs 수립의 추진 동력을 높이고 더욱 확고한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위해, 환경부 산하 지속가능발전위원회와 총리실 산하 녹색성장위원회를 통합해 대통령 직속의 '지속가능위원회'로 격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미 국제사회는 SDGs 달성을 위한 재원 마련 등 이행 수단에 대한 논의가 매우 활발하며, 이를 위한 다양한 이해관계자 협력과 글로벌 파트너십이 한층 더 강조되고 있다. 지구적, 국가적, 지역별, 이슈별 후속 조치 및 검토와 장기적 이행 평가가 진행되고, 각국 정부는 현실과 역량에 맞게 SDGs 달성을 위한 정책 및 이행 목표를 포함한 국가행동계획을 마련하고 운영해 나가고 있다. 독일, 스위스, 네덜런드 등 다수의 유럽선진국을 포함 가까운 일본도 국가 상황에 맞는 목표를 수립·이행해나가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 역시 다소 늦은 감도 있으나, K-SDGs 수립은 국가 방향을 설정하고...
작성일 : 2018.06.12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49
블록체인 기술을 토대로 한 비트코인 열풍이 불었다. 비트코인 가상화폐를 둘러싼 폐해가 발생하고 갑론을박도 여전하지만, 블록체인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과 더불어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기술의 주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공공 거래장부라고도 불리는 블록체인은, 가상 화폐로 거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해킹을 막는 기술을 지칭한다. 모든 사용자에게 거래 내역을 투명하게 기록해 보내고, 거래 때마다 이를 대조해 데이터조작을 막는 방식이다. 즉, 블록체인은 데이터와 자산거래의 신뢰성을 높이고, 거래 비용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측면에서 지능형 로봇, 무인자동차, 사물인터넷 등 미래 신성장 산업에 매우 유용한 기술로 여겨진다. 블록체인 기술에서 주목하는 요소는 데이터 거래의 안정성과 투명성이다. 지난 수십년 동안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가장 중요한 화두 역시 비즈니스의 안정성과 투명성이다. 기업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비즈니스를 해 나가기 위해서는, 소비자, 투자자 등의 중요한 이해관계자들의 요구를 이해하고 반영해 나가야 하며, 그것의 토대는 기업에 대한 신뢰다. 신뢰는 투명성에서 나오고, 투명성은 이해관계자가 원하는 적정한 양과 질의 정보 공개를 통해 가능하다. 그런 측면에서 블록체인과 같은 기술은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수단으로서도 점차 중요해지고 있으며, 그 활용 방법 역시 다양해지고 있다. 급격히 세계화, 다변화되는 세상 속에서, 소비자들이 제품의 복잡한 공급망을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소비자들은 제품 생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권 침해,노동 착취, 환경오염, 부패연루 등 기업들이 직간접적으로 일으키는 문제를 알기란 어렵다. 다국적 기업들은 원산지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제품을 생산 판매한다. 세계 무역 흐름의 약 80%가 다국적 기업에...
작성일 : 2018.03.13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83

검색하실 단어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