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아카이브
이슈플랫폼-
행동플랫폼-
뉴스레터-
언론보도-
협회 발간자료-
>> SDGs 캠페인-
본부 발간자료-
회원 자료실-
언론보도
HOME > 아카이브 > 언론보도
세계 최대 종합 화학 기업인 바스프(BASF)는 135년이라는 긴 역사와 혁신적인 기술을 자랑한다. 그런데 이 기업이 인권 경영으로 손꼽히는 기업이라는 점은 상대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바스프는 국제노동기구(ILO),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OECD), 다국적 기업 가이드라인 같은 인권과 노동에 관한 국제 기준을 준수하고 있음을 공개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특히 인권 경영의 기준을 전략 수립 단계에서부터 조달, 환경, 안전, 인사, 법무, 제품 관리, 보안에 이르기까지 기업의 모든 직무에 통합한 점이 돋보인다. 모든 직무에 인권 정책을 내재화해 직원들이 친인권적인 관점에서 업무에 임할 수 있도록 유도한 것이다. 예컨대, 조달팀은 공급자 행동강령 기준을 마련해야 하고, 친환경 물품을 구매하며, 중소기업 제품 우선 선정 등의 기준을 지켜야 한다. 또 법무팀에서는 인권 경영에 걸맞은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과 고충처리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이사회에서도 인권 관련 이슈를 중요한 사안으로 논의한다. 인수합병(M&A)이나 투자 결정을 할 때도 지속가능성 기준을 의무적으로 평가하고, 사업 전략 수립 및 개발 시에도 인권 리스크를 사전 점검하도록 정하고 있다. 바스프는 환경, 사회, 거버넌스 (ESG) 행동강령을 본사뿐 아니라 7만 개 이상의력사에 12개 언어로 제공함으로써 전 세계 직원들과 강령의 원칙을 공유한다. 인권을 도덕적, 윤리적 문제를 넘어 비즈니스 경쟁력 차원에서 이해하고 전사적으로 강화하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바스프는 모든 비즈니스 정책과 구체적인 직무에 인권 존중의 원칙을 통합한 대표적인 사례로 볼 수 있다. 기업의 인권 존중은 이제 시대가 요구하는 가치로 자리 잡았다. 2018년 유엔글로벌콤팩트가 9500개의 글로벌 회원 기업을 대상으로...
작성일 : 2019.07.18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85

검색하실 단어를 입력하세요.